라이브러리

뉴스

웅진, 2분기 영업이익 사상 최대 실적…“IT파트너로 확실한 자리매김한다”

2021.08.24

웅진이 전년도 연간 누적실적을 반기만에 달성하며 뜨거운 여름을 보내고 있다.

 

상반기 누적으로는 매출 610억, 영업이익 46억을 달성하며 전년도 연간 누적 기록을 갈아치웠다. 2008년 본격적인 대외 IT사업시작 이후 상반기 최대 이익이다. 2분기 영업이익은 평균 10.3%까지 높인 31억을 달성하며 2분기 최대실적을 달성했고 3분기 역시 분기별 최대 실적을 예상하고 있다.

 

웅진 이수영 대표이사는 “올해는 웅진이 대외 IT 비즈니스를 시작한 이래 최대 영업이익과 성장률을 달성할 수 있을 것” 이라며 “특히 대외 IT고객 유치와 신사업 비중이 75%에 달한다. 과거 그룹계열사의 의존도에서 벗어나 이제는 확실한 대외 경쟁력을 갖추게 된 것에 의미가 있다.”이라고 언급했다.

 

그 바탕에는 구조개선을 위한 노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적자사업 정리 등 재무실적개선을 위한 내실을 다지고 기업고객의 디지털화를 제안하는 IT파트너로서의 실질적인 성장을 추구했다.

 

이 대표는 부임 후 기존의 ERP와 공공사업 중심의 사업구조에서 민간기업과 신 사업 중심으로 사업혁신을 단행했다. 플랫폼, 데이터 경영, 디지털 전환 시장에 눈을 돌려 클라우드, 렌탈 솔루션, 모빌리티 솔루션, 스마트공장/물류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국내 유수의 기업들을 고객으로 확보했다.

 

그는 “최근 플랫폼, 물류, 렌탈기업들의 시스템 도입 니즈가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실제로 LG그룹, BMW 코리아, 세스코, 쏘카 등 굵직한 프로젝트를 연달아 수주했다. 최근 수주된 기업고객은 단순 IT서비스도입을 위함이 아닌 디지털화를 위한 선행작업이 시작된 것.” 이라며 앞으로도 디지털 체제를 갖출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의 수요가 높아질 것 이고 이에 따라 웅진의 실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게 될 것 이라고 전망했다.

 

웅진은 신사옥 이전과 더불어 내년의 새로운 도전과 혁신을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렌탈 플랫폼 시장확대를 위한 하나캐피탈과의 전략적 사업협력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SAP 코리아와 함께 국내 물류 및 ERP 시장의 확장과 인재개발에 협력 하기로 선언하고 시장 선도의 의지를 다졌다. 여기에 중견그룹 시장에서의 1위를 공고히 하기 위한 자체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개발과 AWS, MS, 네이버, 카카오 등과의 사업협력도 넓혀갈 예정이다.

 

이수영 웅진 대표이사는 “IT시장은 다양한 레퍼런스 보유가 기업의 실적으로 이어진다. 올해 상반기의 실적은 그 동안 웅진이 지난 20년 간 다양한 시도로 겪은 경험이 결과로 나타난 것.” 이라며 “올해는 지난해 보다 2배 이상의 이익 달성이 가능 할 것으로 보여진다. 내년의 웅진을 기대해도 좋을 것.” 이라고 말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