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하기

라이브러리

뉴스

웅진 IT사업 순항 가속, 1분기 성적 공개

2022.05.17

웅진 IT사업 순항 가속, 1분기 성적 공개


웅진의 국내사업부문이 1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매출 325억, 영업이익은 27억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1%, 78% 가 상승했다. 이중 주력사업인 IT사업의 매출은 230억, 영업이익 23억을 달성하며 전년동기대비 각각 15%, 80% 증가했다.

 

회사의 다양한 IT서비스 사업에서 견조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IT사업 역대 실적 흐름 보다 가파른 성장세가 이를 입증한다.

 

특히 자체솔루션에서의 성장이 두드러진다.  렌탈 기업용 솔루션인 WRMS (Woongjin Rental Management System) 사업부에서 전년 동기 대비 2배 매출 증가와, 플랫폼 사업에서 전년 동기 대비 3배 매출을 올리며 호실적을 만들었다. 두 사업 영역 모두 흑자 전환 덕분에 전년동기 대비 실적 상승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어 SAP ERP (전사적자원관리) 사업이 전체 매출 상승에 견인차 역할을 했다. 1분기 누적 매출은 90억을 넘겼다. 전년동기대비 매출 23%증가, 영업이익은 56%가 올랐다. 올해부터 중대형 프로젝트가 연이어 수주 되며 대형시장의 S/4HANA, 중형시장의 Business One 사업 시장 확대에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회사는 렌탈 노하우 및 SAP ERP와 클라우드 사업을 통해 제조, 유통산업군에서의 독자적인 강점을 내세웠다. 여기에 ‘데이터, 플랫폼, 구독, 모빌리티’ 등의 유망 산업군을 신성장 동력대상으로 삼고 추가 시장 발굴을 지속했다. 기업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뿐만 아니라 사업군 유형 변화에 따라 IT의 민첩한 대응을 필요로 하는 기업고객의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서다.

 

최근 수주 되는 IT사업들이 차세대 프로젝트인 점과, 국내본사와 해외 법인/지사가 동시에 IT코어를 개편하는 이른바 디지털전환(DX) 프로젝트가 상당수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웅진이 제안하는 IT코어 구성은 클라우드 기반의 ERP를 기본으로 프론트오피스 영역에서 유입되는 데이터를 분석하고 현장 상황에 즉시 대응할 수 있는 솔루션들을 배치해 신규 사업 확장에 유연한 환경을 조성할 수 있게끔 기준 프로세스를 수립하는 과정이다. 
이러한 IT코어에 대한 니즈가 대형그룹사 뿐만 아니라 플랫폼 형태의 벤쳐/스타트업 기업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배터리, 로보틱스’ 영역에도 관심을 넓히고 있다. 전기차 시장의 성장과 서빙 로봇등 다양한 분야에서 배터리 활용도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이를 렌탈 형태로 사업을 진행하기 위한 니즈도 함께 발생하고 있어 시장선점에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새로운 유형의 산업군 레퍼런스를 발굴해 전방위적인 사업 확장을 추진중이다.

 

웅진 이수영 대표이사는 “웅진과 함께하는 기업고객들이 전통적인 제조, 유통에서 벗어나 플랫폼, 모빌리티, 로봇등의 미래의 유망 산업기술을 중심으로 변화해감에 따라 웅진도 산업군 경계를 넘나드는 빅블러 현상에 주목하고 있다.” 라며 “이러한 흐름을 선도할 수 있도록 웅진의 경쟁력 강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