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웅진, 올해 1분기 실적 국내외 포함 매출 348억, 영업이익 34억으로 ‘껑충’.

2023.05.24

㈜웅진(이하 웅진, 대표이사 이수영)의 IT사업부문에서 실적 상승랠리가 이어지고 있다. 국내외를 포함해 매출 348억, 영업이익 34억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34%, 56% 가 상승했다.

 

웅진 이수영 대표는 “이번 1분기 실적은 전년도의 최대 실적을 뛰어넘을 수 있는 긍정적인 신호로 보여 진다.” 라며 “올해 IT시장의 불경기를 예상하고 수익중심의 경영체제로 대비한 전략이 통했다.” 라고 말했다.

 

웅진이 공개한 IT사업부문의 1분기 실적은 기대 이상이다. 이 대표는 “매출액은 내부 목표 대비 5%, 영업이익은 44%를 넘는 실적을 통해 올해 연말까지의 꾸준한 실적상승을 예상하고 있다.” 라며 연말까지의 실적 상승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웅진의 대외 IT 사업인 ERP, 클라우드, 솔루션 사업을 합해 전년대비 45%가 증가한 225억, 영업이익은 66%나 증가한 23억을 달성했다.” 라며 1분기의 대외 사업 성과도 언급했다.

 

여기에 콜센터와 미주법인등 추가 대외 사업을 더하면 지난해부터 85%이상 외부 기업고객을 통해 발생한 매출이다. 웅진이 그룹내의 도움 없는 IT회사로의 완벽한 자생력을 갖추게 된 셈이다.

 

이 대표는 “2021년 전후로 수주 되는 사업의 규모가 매우 커졌다. 2020년은 10억 이상의 사업이 대외 매출액 비중의 34% 정도였지만 22년에는 50%로 증가했고 2020년 대비 연간 대외 고객사 프로젝트 수주 금액이 약 170%정도 상승했다. “라며 고실적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22년에는 국내 10대 그룹사중 몇 곳과 200억 이상의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했고 현재 오픈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고객의 유형 변화도 언급했다. “주요고객사의 업종도 상당히 변화했다. SAP ERP사업으로 인해 제조/생산업의 고객이 많았지만, 클라우드나 자체개발 솔루션사업이 활발해 지면서 렌탈, 모빌리티의 비중이 늘고 있다.” 라며 “최근에는 엔데믹과 함께 물류/유통, 바이오/헬스케어 관련 업종의 고객 접촉이 증가하고 있다.” 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새로운 시장 개척에 대한 의지와 함께 웅진IT의 방향성을 시사했다. “현재 시장상황은 2~3년전에 비해 매우 급변하고 있다. 로봇, 전기차, 2차전지와 같이 기술 기반의 업종이나, 불안한 국제 정세에 따른 방산업도 주목받고 있는 상황이다. 웅진은 이와 관련된 시장을 타겟해 새로운 고객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콜센터나 사내 그룹웨어에 AI(인공지능)나, 챗GPT를 접목한 서비스도 검토중에 있다. “고 밝혔다.

 

웅진은 지난해 첫 IT부문 매출 1천1백억을 넘겼다. 당초 기대했던 매출, 영업이익의 목표보다 10%씩 추가 실적을 거둔 셈이다.  이 대표는 “25년까지 매출 3천억, 중견 IT시장에서의 1위라는 목표에 한걸음 더 가까워졌다” 라며 “시장확대는 물론, M&A 및 해외시장진출까지 다방면으로 전략을 수립했다. 올해는 웅진이 업그레이드를 하는 중요한 시점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목록보기